인기상품 시끌벅적 정글 사운드북: 우리 아기 오감발달, 어스본코리아

인기상품 시끌벅적 정글 사운드북: 우리 아기 오감발달, 어스본코리아

16,200 원

  • ISBN: 8809264180679
  • 저자: 샘 태플린
  • 그린이: 페데리카 아이오사
  • 원제: Jungle Sounds
  • 최대 연령: 3세

상품 설명

도서명 우리 아기 오감발달 시끌벅적 정글 사운드북
저자, 출판사 글:샘 태플린 / 그림:페데리카 아이오사, 출판사: 어스본코리아
크기(파일의 용량)  216 x 217mm
쪽수 10p
제품 구성 본품
출간일 2017년 03월 08일
목차 또는 책소개(아동용 학습 교재의 경우 사용연령을 포함) 정글 동물들과 재미난 소리 놀이해요! 청과과 언어 감각, 시각과 촉각을 기르는 ‘만능 사운드북’ 만 0세이상

시끌벅적 정글 사운드북: 우리 아기 오감발달, 어스본코리아 상품 둘러보기

상품 후기 소개

후기 1

⭕️ 실감나는 동물소리/ 화려한 색감/ 짧은 글/
질감 손으로 느끼기/ 둥근 모서리/ 단단함

⭕️ 6개월 아기 집중해서 잘봄
(그동안 촉감책만 사줬었는데 집중해서 잘봐서 기쁨)

⭕️ 사운드북 사려고 고민하신다면 추천
우리아가는 동물농장 사운드북을 조금 더 좋아하긴해요
동물농장 사운드북 잘봐서 이것도 구매했어요

❌ 한장에 너무 많은 그림이 삽입되어 있음

❌ 동물농장 사운드북보다는 소리가 크지만
튤립사운드북보다는 작음

❌ 달모양이 원래부터 저렇게 나옴
(처음에 뜯어져서 온 줄 알았음)

⭕️ 어떻게 책 읽어줘야 할지 고민 되시는 분들을 위해
기록했어요~ 도움 되셨으면 좋겠네요! 우리 즐겁게 육아해요^^

책을 세워서 읽기/ 무릎에 앉혀서 읽기/
마주보고 읽기/ 아기발로 읽기

수 세어보기(동물,나무*꽃,집등)
병아리가 몇마리인지 세어볼까?
나무가 몇 그루인지 세어볼까?

동물울음 소리 (의성어쓰기)
호랑이를 가리키며 어흥~

의태어 쓰기
의태어 -쫑긋쫑긋,폴짝폴짝,오물오물​,깡총깡총,
아그작아그작,냠냠냠

동물관련 노래 들려주기
동물농장/ 엄마돼지아기돼지/ 얼룩송아지/
아기염소/ 상어가족/ 개굴개굴개구리/ 산중호걸

주제 관련 책 보기 -기존의 책과 같은 동물과 사물 나오면 연결해서 보여주기(관심사 확장)

⭕️시끌벅적 정글 사운드북이 우리 아이 발달에 좋은 점

1. 동물의 울음소리와 효과음을 들으며 다양한 동물을 경험해요

2. 버튼을 누르며 나오는 풍성한 사운드뿐만 아니라 재미있는 촉감 자극 요소가 더해져 아기의 감각기관을 고루 자극해요

3. 페이지의 구멍 속 숨은 동물들을 찾으며 반복적 탐색을 통한 인지 능력을 길러요

⭕️ 아기와 함께 이렇게 놀아 주세요!

○ 아기와 함께 사운드 놀이부터 촉감 놀이, 까꿍 놀이까지
세 가지 놀이를 즐길 수 있는 만능 사운드북

○ 호랑이, 부엉이, 개구리, 오랑우탄, 표범 등
정글 동물들의 열 가지 소리가 입체적인 음향으로 울려요.
아기의 청각 발달에 도움을 주고, 호기심과 집중력을 높여 줘요.

○ 어흥~ 개굴개굴! 동물들의 특징을 담은 의성어와 의태어를 따라해 보세요. 아기의 언어 감각이 쑥쑥 자라나지요.

○ 종이에 구멍을 뚫어 만든 오돌토돌한 질감을 느끼고, 구멍 속에 손가락도 넣어 보고, 구멍 사이로 까꿍 놀이하듯 숨은 동물들을 찾아보세요. 아기의 촉각이 발달되고 두뇌가 자극될 거예요.

○ 아침을 노래하는 새, 비 오는 날 개구리, 아기 코끼리와 아빠 코끼리 등 다양한 장면 속 알록달록한 그림이 시각을 발달시켜 줄 거예요.

⭕️ 그림책 읽어주는 방법

0~1세
그림을 가리키며 이름을 말해요
아이가 옹알이를 많이 하도록 말을 거는 대화를 해요
1~2세
아이가 하는 질문에 적극적으로 반응해줘요
아이가 직접 그림을 가리키고 이름을 말할수
있도록 유도해요
아이가 페이지를 넘길수 있도록 해주세요
2~3세
책내용에 대해 질문을 해요
새로운 단어의 의미를 설명해줘요

<차이의 놀이에서 퍼옴>

⭕️ 도움이 된다고 많은 분들이 눌러주셨더라구요!
감사드려요^^ 벌써 구매한지 2달이 되었네요!
조금이라도 도움 되시라고 후기 남겨요! (2월12일)

지금 저희 아가는 9개월이되었어요!
매일 책을 보여주는데
아직도 보여줄때마다 관심있게 봐요!
간혹 책을 자기가 스스로 보기도 하고
책장을 넘기기도 한답니다!

그리고 마주보고 책을 보여줘도 잘 보는데요~
무릎에 앉혀서 보면 더 잘 보더라구요^^

요즘 아이가 책을 볼 때 좋아하는게 있는데요
책에 구멍이 많이 있는데 뒷쪽에 손가락을
넣으면 저의 손가락을 잡으면서 좋아하더라구요~
(사진도 뒷쪽에 첨부했어요!)

책을 읽지 않더라도
이렇게 놀이하면서 친해져도 괜찮을 것 같아요!

❤️도움이 되셨으면 도움이돼요 한번 꾹 눌러주세요
행복한 쇼핑되세요❤️

후기 더 읽어보기

후기 2

<<추가 후기>>
2022년 4월 32개월 아기가 사용하고 있습니다. 1년 2개월 정도 지났으며 건전지쪽이 흔들거리는 부분 빼면 나머지는 괜찮습니다. 소리가 여전히 생생합니다. 그림책에 있는 뱀이 무섭다고 가리고, 천둥 치는 소리 누르고 도망치기도 합니다. 책에 있는 동물과 동일한 스티커를 찾아 붙여 보기도 했습니다. 소리책을 벗어나서 아이와 다양한 활동을 하면 더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 책을 사서 너무 좋습니다. 늦지 않게 사서 잘 가지고 노니 제 선택이 뿌듯합니다.

——————————

1. 구매 이유

도서관에서 사운드북을 빌려서 보여줬습니다. 던지기를 좋아하니 던지지 말라고 소리를 치게 돼서 구매를 결심했습니다. 어스본 책은 색감이 예뻐서 꼭 사고 싶었는데 후기가 많은 정글로 선택했습니다.

2. 구매 후기

아기가 아는 동물이 들어 있어야 했습니다. 구입 당시(18개월) 코끼리와 원숭이, 악어, 강아지 정도 알아 봤습니다. 이 책에 코끼리가 있고 다른 동물도 예쁘게 표현되어 마음에 들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새, 개구리, 나비, 꽃, 뱀을 알아 봅니다.

자기가 직접 버튼을 눌러서 소리를 냅니다. 여러 장이 있어서 버튼을 많이 누르면 좋겠지만 그러면 책이 두꺼워지니 안 될 것 같습니다. 아기가 매번 뒷장이 있는 줄 알고 마지막 장에서 계속 뒤로 넘기려고 해서 안타까웠습니다.

개굴개굴 소리 끝부분이 지직거리는데 넘어갔습니다. 처음부터 그랬는데 큰 문제는 아닌 것 같아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아기가 자꾸 책을 던지니 건전지 플라스틱이 자꾸 흔들립니다. 대대손손 물려줄 생각은 없으나 몇 개월만 사용하고 끝날까 걱정됩니다. 아직까지 찢어진 부분은 없고 오래 살아남았으면 합니다.

3. 종합

꼭 소리를 내는 책으로 사용할 게 아닙니다. 그 그림 안에 있는 동물과 곤충, 식물 등 배경도 아기와 같이 살펴 보면 오래 볼 수 있습니다. 만족!

후기 더 읽어보기

후기 3

7개월 곧 되는 남자아기 육아중이에요
요새 특히 더 소리에 반응을 잘 하길래 사운드북을 좀 보다가 인기있는 책이라 구입했어요 어스본사운드북 중에서 정글이 가장 인기가 있는것 같아 한권 먼저 들여보았어요

책도 도톰하고 모서리 둥근 처리에 아주 마음에 들어요
소리도 실제 소리와 가까운 편이라 거슬림 없이 계속 듣고픈 사운드더라구요. 눌러주면서 아기에게 들려주다보니 엄마가 더 보고듣고 싶어 페이지가 조금 더 있음 좋았겠다 하고 아쉬울 정도였어요 ㅋㅋㅋ

사진에 전체 페이지 참고하시라고 올려요
한페이지 (왼쪽 오른쪽) 두가지 소리씩 누를 수 있게 되어 있어요. 아기가 아직 혼자 누르고 하진 못하지만 매일 아침 그리고 낮에 수시로 보여주고 함께 놀다보니 그림에 엄청 관심을 가지고 만지작 거리고 소리를 눌러주면서 표정을 다양하게 해주니 보면서 같이 웃고 놀래고 그래요 ~

이 책에 익숙해져서 잘 가지고 놀면 다른것도 추가 규입하려고 해요 넘넘 예쁘고 좋아서요 ㅋㅋㅋ(엄마가 더?)

아 그리고 평소 전자장난감은 피하고 싶어 최소한으로 접하게 해주고 있어요. 그래서 튤립 사운드북도 집에 있지만 불빛이 너무 강한 느낌이 들어서 그냥 손에 쥐어주거나 뒤집은채 소리를 들려주곤 했어요 !

요 책은 사운드 북이지만 반짝반짝 불빛이 없어서 그점도 좋았어요 그림책이면서도 사운드가 있으니 아기에게 자극적이지도 않고 더 좋을 것 같아서요 🙂

아기 반응이 다 다를테니 여러권 미리 구입하는것 보다 한권정도 먼저 들이셔서 아기 반응 보고 추가로 구입하셔도 좋을 것 같아요.

후기 더 읽어보기

아기사운드북:어스본코리아오감발달시끌벅적정글우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